통합검색

갯벌정의 및 형성

갯벌의 정의/형성

갯벌이란 조석의 차이로 인하여 드러나는 '갯가의 넓고 평평하게 생긴 땅'으로 연안습지의 일부분이다. 습지보전 법에 정의된 내용을 보면 연안습지는 간조와 만조 차이로 드러나는 해안의 공간으로 내륙 습지와 대비되는 의미로 사용되고 있다. 이 정의에 의하면 연안습지는 해안의 바위 해안, 모래해안, 갯벌을 모두 포함하고 있지만 갯벌이 그중 가장 큰 규모를 차지하고 있다.

만조 때에는 물속에 잠기고 간조 때에는 공기 중에 노출되는 갯벌은 육상과 해양이라는 거대한 두 개의 생태계가 접하는 곳으로 두 생태계의 완충작용뿐만 아니라 연안 생태계의 모태로서의 역할을 맡고 있다. 갯벌 지형은 해안 육지 - 염습지 식생 - 갯벌의 순으로 바다로 발달하는데 이때 갯벌 상부에 발달하는 염습지는 육지로부터 영양염이 지속적으로 유입되기 때문에 생산력이 매우 높아 주요한 수산물의 생산지이다.

갯벌의 형성

갯벌이 형성되려면 호미나 내만(內灣)으로 어느 정도 폐쇄되어 해안을 침식하는 파랑의 작용이 약하게 발생하거나 육지로부터 퇴적물질들이 유입될 수 있는 강이나 하천이 바다와 접하고 있어 뻘이나 모래 같은 작고 가벼운 입자들이 있어야 한다. 이 과정 속에서 유입하천은 토사를 운반하면서 육지로부터 풍부한 영양 염류나 기타 해산 동물(海産動物)의 먹이가 되는 유기 쇄설물(有機碎屑物)을 갯벌에 공급하는 매우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기도 한다. 또한, 물이 빠졌을 때(간조) 드러나는 평평한 부분에 넓게 펼쳐지려면 밀물과 썰물 때 나타나는 해수면의 차이 즉, 조차가 크고 평탄한 지형과 이들이 쌓일 수 있는 오랜 시간이 필요하다.

그렇다면 바다의 갯벌을 구성하는 많은 뻘 입자는 어디서 왔을까? 이들은 대부분 육지의 흙이 비에 의해 침식되어 강이나 하천으로 운반되고 그중 가벼운 입자들이 강하구로 유입되면서 바다까지 흘러 들어간다.